•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안동포마을 안동포탐구 진품3000필 체험및구입 정겨운 고향 게시판

    천년의 이어온
    섬유 안동포

    안동
    안동포마을

    그맥을 이어가는 마을
    안동 임하면 금소리
    마을주민 이미지1

    마을에서 젊은 사람들의 모습을 보는 것이 힘이듭니다.

    고향을 지키는 사람들은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 분들이 많습니다.

    그래도 내고향에서 땅과 함께 살아갑니다.

    매일 아침이면 들에 나가 저녁 늦게까지 구슬땀을 흘립니다.

    열심히 일하며 흘리는 땀난큼 정직한것은 없습니다.

    서로서로 일손을 도우며 함께 하는 모습들

    작은 것도 나누며, 힘든 일은 함께 하는 우리마을사람들

    우리마음의 기둥이 되어주고, 든든한 의지가 되어주는 당신들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마을주민 이미지2
    마을주민 이미지3
    마을주민 이미지4

    1년 농사를 준비하는 봄이 되면 농촌은 바빠지기 시작합니다. 밭 갈고, 씨뿌리고.몸이 둘이라도 모자라게 느껴집니다.

    마을주민 이미지5
    마을주민 이미지6
    마을주민 이미지7
    마을주민 이미지8
    마을주민 이미지9

    혼자서는 힘든 일도 품앗이로 여럿이 손을 모으면 쉽게 할 수 있습니다. 동네사람들 모두 모여 모내기하려고 모판을 만듭니다. 따가운 햇살아래 얼굴은 검게 타고, 이마엔 구슬땀이 흐릅니다.

    마을주민 이미지10
    마을주민 이미지11
    마을주민 이미지12

    벌써 물을 대어놓은 논에는 모내기 준비로 분주합니다.

    마을주민 이미지13
    마을주민 이미지14
    마을주민 이미지15

    하우스 농사를 준비하는 것도 손이 많이 들어갑니다. 수박모종도 내야하고, 야채를 심기 위해 밭도 갈아야 합니다.

    마을주민 이미지16
    마을주민 이미지17
    마을주민 이미지18
    마을주민 이미지19

    자그마하던 수박모종에서 꽃이 피고 먹음직스런 커다란 열매를 맺어가는 것을 보면 뿌듯하기도 합니다.

    시원한 수박 한덩이 드시러 오세요.

    마을주민 이미지20
    마을주민 이미지21
    마을주민 이미지22

    6월말에서 7월초에 대마를 수확합니다. 따가운 초여름 햇살아래 비지땀을 흘립니다. 몸은 힘들지만 수확의 기쁨으로 마음만은 푸근합니다. 땀흘려 일한 뒤 잠깐의 휴식은 정말 꿀맛입니다.

    마을주민 이미지23

    날이 선선해지면 겨우내 사용할 땔감을 구하러 다니기도 합니다. 이렇게 준비한 땔감으로 한겨울을 따뜻하게 보냅니다. 마당에 걸어 놓은 솥에서 메주 만들 콩을 삶기도, 음식을 해먹기도 하지요.

    마을주민 이미지24

    ‘보람찬 하루일을 끝마치고서…’. 땀흘려 일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언제나 가슴 뿌듯합니다.